Cerca
Filtra risultati
Standard
Video
Galleria
SUGGERISCI VIDEO

비디오: 한국 샴 투어 공급 농장에서 벌어지는 오염, 고통, 그리고 죽음

한국 펫샵으로 형형색색의 아시아 토착종 샴 투어를 공급하는 태국 내 시설 10곳에서, 현지 직원들이 배송 분류 작업을 위해 마른 쟁반 위에서 숨을 헐떡이는 샴 투어들을 마구 다루는 모습과, 땅바닥에서 썩어가는 샴 투어 사체들의 모습이 새로 입수된 PETA 목격담을 통해 공개되었다. 창고 바닥 전체가 샴 투어 한 마리씩 담겨진 병 수 천여개로 빽빽했다. 모든 시설에서 투어 사체들이 발견되었고, 살아있는 투어들 옆에서 썩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국제 배송을 위해 포장된 샴 투어들은 배송 기간 동안 몇 일 내내 먹이 없이 굶을 수 밖에 없었고, 한 목격자의 증언에 의하면 투어들이 배고픔에 할 수 없이 자기 자신의 꼬리를 먹지 못하도록 물 속에 진정제를 투여한다는 사실과, 이것이 관행적으로 행해진다는 사실을 밝혔다. 꼬리가 남아 있어도 상품가치가 없다고 판단된 투어들은 근처 수로에 버려졌다.

Altri video suggeriti

LEAVE YOUR COMMENT

Il tuo indirizzo email non sa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